HOME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Contact Us
현재위치 : Home : 알림마당 : 공지사항
   
알림마당
공지사항
기부금안내
인재채용
 
 
제   목 [기사]서면방식 허용, 약사 인식변화에 긍정적 영향
내   용

서면방식 허용, 약사 인식변화에 긍정적 영향

일선 보건소 "환자 민원 거의 없어"…약사들 구두 주력, 서면은 보조수단

  

[기획탐사] 서면복약지도 시행 3년과 약국②
서면 복약지도가 시행된 지 3년이 지났다. 약국에서는 기존 구두 복약지도와 더불어 별도 복약안내문과 조제약 봉투 등을 복약지도 방식으로 활용하고 있다. 일부 약국에서는 SMS를 이용하거나 스마트폰 어플을 활용하는 사례도 있다. 어떤 경우이든 충분한 복약지도가 이뤄지면 된다. 서면 복약지도 시행이 약국에는 어떤 영향을 미쳤고, 복약지도시 주의할 사항은 무엇인지 살펴봤다.[편집자주]

----[글 싣는 순서]----
①복약지도 방식의 변화
②약사 인식의 변화
③약물치료관리와 약사
----------------------

일선 약국에서 사용하고 있는 복약안내문. 특별히 규정된 양식은 없다.

서면 복약지도의 시행 이유

서면 제공이 복약지도의 한 방식이 된 이유는 바로 복약지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 때문이었다. 한마디로 조제수가에 복약지도료가 별도로 책정돼 지급되고 있는 상황에서 복약지도를 성실히 하고 있지 않다는 이유였다. 국회 검토보고서에서는 무자격자가 나서 의약품을 판매하고 복약지도까지 해주는 약국도 존재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단순히 복약지도료 누수 때문만은 아니었다. 환자가 처방 및 조제 받은 의약품이 여러 개인 경우 의약품의 명칭만으로는 여러 의약품을 구분하기가 어렵고 의약품의 오남용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도 그렇다.

따라서 환자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의약품 성상이나 사진을 복약지도 정보에 추가하고 환자 또는 그 보호자에게 읽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적힌 문서를 제공함으로써 환자가 의약품 정보를 쉽게 이해해 오남용을 방지하겠다는 게 법 개정의 주요 이유다.

약사 77.4% 구두 복약지도 주력, 서면은 보조수단

복약지도 방법의 각 비중에 대한 세부 비율(n=67)<의약품정책연구소>

약사들은 서면 복약지도 이후에도 대체로 구두 복약지도에 주력하며 복약봉투와 별도 서면 등의 방식은 보조적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품정책연구소가 서면 복약지도 시행 이후인 2014년 8월25일부터 9월24일까지 1개월간 개국약사 78명(복수응답)을 대상으로 ‘개국약국의 복약지도 현황’을 조사했다.

약사별로 복약지도 방법 중 비중을 살펴본 결과 구두설명, 약봉투, 별도 서면을 동시에 사용할 경우 구두설명을 통한 복약지도는 77.4%, 약봉투를 사용한 복약지도는 18.4%, 별도 서면을 활용한 복약지도는 4.3%로 조사됐다. 응답자는 67명이었다.

의약품정책연구소는 약사들의 복약지도는 대부분 구두설명으로 이뤄지고 약봉투 표시 및 별도서면을 부가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약사의 복약지도시 구두 및 서면 이외의 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34명 가운데 38.2%(23명)가 SMS(휴대전화 단문서비스)를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휴대전화 어플을 이용하고 있는 약사의 비율은 23.5%(8명)이었다.

또 복약지도의 내용별 방식에서는 구두설명에 대한 비율은 ‘용법․용량’이 71.8%, 약봉투 표시에 의한 복약지도 내용별 방식에서는 ‘저장방법’이 50.0%, 별도 서면을 활용한 복약지도에서는 ‘약품명’이 17.9%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약국 “복약지도 충분히 했다” VS 환자 “충분치 않다”

서면 복약지도 시행 이후 서울 A구 보건소는 복약지도 문제로 B약국에 과태료를 부과한 사례가 있다. B약국은 처방조제 의약품 외에 일반약을 추가로 판매했다. 조제 약과 약사가 판매한 일반약 사이에는 상호작용이 있다는 내용이 의약품 설명서에도 나와 있다. 그런 상황을 제대로 판단하지 않고 환자에게 상호금기약을 판매한 것이다.

A구 보건소는 이런 상황에 대해 복약지도가 충분치 않다고 판단했고, 해당 약사도 이를 인정해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앞선 사례를 제외하고 보건소에서는 복약지도 미실시로 행정처분까지 가는 사례는 드물다. 약사법에는 ‘복약지도를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지 복약지도를 어디까지 해야 하느냐에 대한 규정은 없기 때문이다. 즉 정도 차이는 있지만 복약지도를 하지 않는 약국은 거의 없다는 의미다.

의약품정책연구소가 지난 2013년 전국 개국약사 20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도 93.7%가 ‘반드시 복약지도를 한다’고 답한 것으로 이를 추론할 수 있다. 더욱이 서면 복약지도도 허용된 상황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볼 수 있다.

A구 보건소 관계자는 “보통 복약지도와 관련된 민원은 환자는 ‘불충분했다’고 하고 약사는 ‘충분히 했다’는 식으로 관점의 차이가 있어 중재가 굉장히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환자가 민원을 제기할 때는 통상 부작용 등이 발생했을 때”라며 “약사가 모든 부분에 있어 복약지도를 할 수는 없겠지만 부작용이나 상호작용에 대해서는 설명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 C구에서도 민원이 발생한 적이 있다. 해당 지역약사회에 환자가 문제를 제기했다. 복약지도서를 안 주는 곳이 있다는 것이다. 관할보건소를 통해 서면 복약지도와 관련된 홍보요청을 받기도 했다.

C구 보건소 관계자는 “환자가 약국에 불만이 있는 상황에서 복약지도도 미흡했다고 민원을 제기하는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서면 복약지도와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지만 약 봉투에 조제사항의 기록이 없는 경우로 행정처분을 받은 사례가 있다.

D구 보건소는 2015년 약사법 제28조(조제된 약제의 표시 및 기입)에 따라 조제약 봉투에 환자의 이름·용법 및 용량을 기입해야 하는데 이를 위반한 E약국에 대해 ‘경고’ 처분을 내렸다.

D구 보건소 관계자는 “약봉투 등을 활용해 복약안내문을 제공하면 이런 문제도 없고 복약지도 미실시에 대한 시시비비에서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복약지도 ‘충분-불충분’ 아닌 ‘실시 여부’가 행정처분 기준

F구 보건소에도 복약지도와 관련된 민원은 접수되는 편이다. 역시 복약지도 미실시가 아니라 ‘불만’ 또는 ‘불충분’에 관한 내용이다. 환자가 약국을 방문했을 때 약사가 불친절했다거나 기분을 상하게 했을 경우 민원을 낸다는 것이다.

이 부분을 증명하기란 쉽지 않다. 조제된 약의 종류가 많아 환자가 인지를 하지 못해 잘못 복용한 것인지 약사가 복약지도를 충분히 하지 않은 것인지 확인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다만 환자의 문제제기가 있었던 만큼 약국에 행정지도를 한다.

F구 보건소 관계자는 “약사법에는 복약지도의 충분 또는 불충분에 대한 규정이 없다”면서 “했냐 하지 않았느냐에 관한 규정만 있어, 이것이 행정처분의 기준이 된다”고 말했다.

약사 인식변화에 긍정적, 환자 신뢰도 Up

간혹 보건소에 복약지도에 대한 불만 때문에 민원이 제기되는 사례가 있기는 하지만 서면 복약지도 시행 이전과는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C구 보건소 관계자는 “과거에는 구두나 간단한 복약지도로 인해 복약지도가 미흡했다고 항의하는 사례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2014년 6월 이후 생각보다 복약지도는 잘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면 복약지도 시행이 약사들의 인식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면서 “약국에서도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어 복약지도문을 출력하는데 큰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복약안내문은 일반 환자에게서 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F구 보건소 관계자는 “서면 복약지도는 환자 알권리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면서 “서면방식이 환자 복약지도에 대한 약사의 인식에 변화를 줬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복약안내문은 약사를 지켜줄 수 있는 보호장치로서의 역할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복약지도의 한계-처방전 상병기호 無

약사사회에서는 구두 복약지도 외에 서면방식도 가능하게 됐지만 충분한 복약지도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처방전에 상병기호가 기재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처방전에 환자에 대한 정보가 충분히 제공되지 않는 상황에서 충분한 복약지도가 이뤄질 수 없다는 판단이다.

실제로 의료기관에서는 감기에 대해 수면제를 처방했지만 약국에서는 환자의 질병을 알 수 없어 충분한 복약지도를 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향후 의약품 오투약 및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제도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다.

 

 

번호 첨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정책자료의 제공 관리자 2015-10-22 921
113 [기사][기고] 살충제계란, 유해물질 생리대의 소비자 시각 관리자 2017-09-15 72
112 [기사]"경기 심야공공약국 적합"...개인약국·24시간 서비스형 접근 관리자 2017-09-07 82
111 [기사]심야약국 도입...약계 "취약시간대 보완" vs 정부 "재정 부담" 관리자 2017-09-07 97
110 [기사]서면방식 허용, 약사 인식변화에 긍정적 영향 관리자 2017-08-29 103
109 [기사]의약품정책 연구소, 상반기 자체감사 수감 관리자 2017-08-16 90
108 [기사]약사 직능 미래 존립의 해법은 '환자와의 소통' 관리자 2017-07-12 139
107 [기사]분회장들 "회원·지부와 소통 원활...재고약반품 최고 관심" 관리자 2017-07-12 138
106 [기사]정부부처서 일하는 약사 779명…식약처 302명 최다 관리자 2017-07-03 161
105 [기사]의약품안전사용 교육, 복약지도 수용 태도 높이는 효과 '톡톡' 관리자 2017-06-28 147
104 [기사]6년제 약사 배출 후 관심 높아진 '공직약사' 무슨일 하나 관리자 2017-06-26 138
103 [기사]"조제자동화, 약사에 위기? 위상 높일 절호의 기회" 관리자 2017-06-20 135
102 [기사]갈고, 쪼개고, 따르고…약사를 로봇으로 만들 참인가 관리자 2017-06-16 156
101 [기사] 변화의 시기 '약사법' 화두… 개정은 공감, 분법은 신중 관리자 2017-06-05 174
100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상반기 약대생 실습 프로그램 종료 관리자 2017-06-01 227

이전 10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 10페이지

 
 

서울 서초구 명달로9길 6, 제중빌딩 2층 (재)의약품정책연구소 TEL : 02) 3474-5301 / FAX : 02)3474-5306

COPYRIGHT (C) 2006 KOREA INSTITUTE FOR PHARMACEUTICAL POLICY AFFAIRS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MAL KIPPA@E-KIPPA.ORG

기부금 안내 연구사업 공익성기부금대체관련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