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Contact Us
현재위치 : Home : 알림마당 : 공지사항
   
알림마당
공지사항
기부금안내
인재채용
 
 
제   목 [기사]"국제일반명 도입은 환자 선택권 위한 세계적 추세"
내   용

"국제일반명 도입은 환자 선택권 위한 세계적 추세"
의약품정책연 심포지엄서 "국제사회 맞춘 글로벌 언어…약국 역할·환자 선택 강화" 입력 2018-11-07 12:27:38
 

의약품정책연구소는 7일 극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국제일반명 정책의 세계적인 추세와 한국에의 시사점’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날 심포지엄은 의약품정책연구소가 6번째로 개최하는 국제심포지엄으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위원장과 공동으로 주최했다.

의약품정책연구소 김대원 소장(왼쪽 사진)은 “WHO는 1950년부터 국제일반명 제도를 추진했고 1953년 이후 꾸준한 업데이트를 거쳐 현재 약 9500개의 국제일반명 리스트를 공표했다. 제도의 핵심은 제네릭의 명칭을 세계 공용으로 통일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제네릭의약품의 개발, 유통, 처방, 조제, 복용에 관련돼 있는 모든 사람들 간에 정보를 명확하고 용이하게 전달해 오류를 줄이고 소비자 권익을 강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또 “시대적으로 의약품의 사용에 있어 국가 간의 장벽이 없어지고 시장도 글로벌화 되고 있을 뿐 아니라 빅데이터를 통한 개인맞춤형 정밀보건의료 서비스‘라는 큰 방향성을 고려할 때 국제일반명 제도의 정착을 통해 의약서비스와 의약품산업의 국제경쟁력을 확보하고 보건의료데이터의 활용성을 한층 더 향상해 4차 산업혁명의 기틀을 다지는 것도 메우 중요한 시대적 과제”라고 밝혔다.

의약품정책연구소 이사장인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은 환영사에서 “2017년 세계약사연맹 서울총회에서 약사의 의약품 선택권에 관한 선언문 개정을 제안했으며 올해 글래스고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정 선언문에는 대체조제는 처방자가 특별히 명기하지 않는 한 약사의 권한이며 오류를 줄이고 환자의 안전과 이익을 위하고 국제일반명으로 처방하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동일성분조제와 성분명 처방이 세계적인 추세이며 환자 중심의 정책과제임을 확인하는 자리다”라고 강조했다.

이명수 위원장은 “이 자리에 얼마나 귀한 분이 왔느냐가 중요하다. 국제일반명이 여태 왜 안됐는지 의문이다. 제도를 도입하기 위한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 나오는 의견을 실행하기 위한 일을 하고 있다. 첨단분야에서 아직 도입되지 않은 것이 아쉽고 국민이 혜택을 보는 제도다. 국제표준은 누군가가 의지를 가지고 노력해야 이뤄진다. 뜻 깊은 열매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은 “국제일반명이 아직 도입되지 않은 것이 의문이다. 이명수 의원과 함께 법제화에 노력하겠다”고 축사했다.


INN은 환자 위한 접근, 국제적 언어

첫 주제발표는 ‘WHO의 국제일반명 정책현황과 국가별 정채도입의 중요성’이라는 주제로 Raffaella Balocco Mattavelli(왼쪽 사진)가 진행했다. Raffaella Balocco Mattavelli는 WHO에서 국제일반명 전문가 그룹을 이끌고 있다.

Balocco 박사는 “국제일반명은 발음과 철자가 고유하며 사용에 있어 다른 이름들과 혼돈이 돼서는 안 되며 WHO에 의해 공적 영역으로 구분되고 약제물질들을 구분하는데 아무런 제약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국제일반명에 포함된 요소는 안정성과 효능, 품질, 구매와 조달, 정보, 합리적 사용, 규제 등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건강 전문가, 환자, 국가의약품규제기관, WHO 협력센터, 국가 상표청, 리서치기반산업, 유럽위원회 WCO·WIPO, 약전, 미국 의약품 성분명프로그램 등이 INN프로그램으로 연결된다. 한가지 성분에 다양한 제품명이 있지만 국제일반명은 유일하다.

이어 “약리학적, 화학적으로 연관된 물질의 이름들은 공통된 어근이 있다. 그룹들간의 관계를 나타내는 목록을 발간했으며 국제일반명과 어근은 상표법으로 보호받는다. INN 목록은 WHO 약물정보에 통합리스트로 게재되며 온라인에서 Mednet-INN Extranet으로 정보가 공유되며 글로벌데이터허브가 구축돼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INN의 목표는 명학한 식별과 전문가와 과학자 사이의 정보 전달과 의사 교환, 안전한 처방과 조제, 세계화된 사회의 국제 언어가 목표다. 회원국가에 의약품 표기와 광고에서 INN이 항상 눈에 띄게 사용되게 필요한 규칙과 규정을 제정하도록 요구하고 회사명과 INN에 의존하도록 독려하고 허가 후 제네릭 홍보와 장려를 요구한다. 정책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INN 어근이 포한된 이름을 제품명으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INN은 제네릭의약품처방, 상호호환과 대체조제를 위한 필수적인 첫 단계이며 국제사회에 맞는 글로벌 언어이고 단순하다. 단순한 것이 가장 정교하다”고 강조했다.


국가차원 국제일반명 처방 장려돼야

두 번째 주제 발표는 ‘주요 외국 국제일반명 정책 도입 현황’이라는 주제로 장석구 FIP 정책위원(왼쪿 사진)이 진행했다.

장 위원은 “FIP 회원국 대상 설문조사 결과 대체조제가 의무화된 국가는 12개 국가, 허용된 국가는 16개국, 비용부담자가 결정하는 국가는 12개국, 허용이 안 되는 국가는 4개국 등ㅇ었다. 제네릭 활성화 정책이 있다는 국가는 38개, 없다는 국가는 25개였다. 활성화 정책은 주로 경제적인 보상이었으며 없는 국가는 INN이 의무화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제네릭 처방이 2004년 기준 7%에 불과하다. 2012년 제네릭 활성화 프로그램은 안정적 의약품 공급과 품질 보증, 정보 제공과 환경 개선, 의료보험 제도 개선 등이다. 일본 정부는 의사가 국제일반명으로 처방할 것을 정식 권고했다”고 말했다.

장 위원은 “약사는 가능할 때마다 제네릭 대체조제를 선택해 약제비를 절감하고 의사는 국제일반명 처방이 장려돼야한다. 사후 총보 같은 대체조제 장애요인을 제거하고 국가차원의 긍정적인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약국 역할 높아지고 환자 선택권 강화

세 번째 주제발표는 ‘스페인의 국제일반명 정책 도입 과정, 원칙 그리고 변화’라는 주제로 Juan Pedro Vaquero Prada 약사(오른쪽 사진)가 진행했다.

그는 “스페인에서 지역약국은 오리지널 의약품을 조제하고 효율적 재고관리가 미흡했다. 대체조제가 낮았으며 약제비 감소에 능력이 발휘되지 않았다. 정부도 약국 기여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 마진이 줄고 처방이 많을 경우 약제비를 환수하고 규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제약사의 제네릭 생산은 부족했고 다국제약사의 약국에 대한 관심은 낮았으며 전문가협의회와 약사단체의 연계가 부족했다. 의사들은 제약사로부터 오리지널 처방 압력이 높고 제네릭 처방은 매우 낮았으며 약제비 지줄의 주요원인으로 지목됐다”고 밝혔다.

또 “만성질환자와 급성질환자 모두 오리지널 제품에 대한 신뢰는 높지만 만성질환자는 대체조제를 꺼린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약제비 절감을 위해 규제를 실시하지만 안달루시아 지역에서만 국제일반명에서 앞서 가고 있다. 안달루시아 정부는 2001년 9월 약사단체와 지역보건청 소속 의사, 환자들이 참여하는 전략으로 합의를 이끌어 냈다”고 말했다.

더불어 “국제일반명 처방과 조제의 상한선을 정하고 조제의 자유를 보장했다. 지속적으로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은 제외하고 6개월마다 업데이트한다. 의사와 의료기간에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안달루시아 정부 사례가 성공으로 인정돼 2011년 8월 스페인 전 지역으로 국제일반명 처방 의무화가 확대됐다. 그 결과 제약사의 오리지널 처방 압력이 줄고 새로운 의약품 생산시설이 늘었다. 약국의 역할이 높아지고 환자의 의약품 선택권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의사와 약사, 환자에게 인센티브 있어야

네 번째 주제발표는 ‘한국에서의 국제일반명 정책 도입 필요성과 고려사항’이라는 주제로 중앙약대 서동철 교수(왼쪽 사진)가 진행했다.

서 교수는 “신약의 약가가 매우 고가다. 외국은 약계와 의료계, 정부와 환자가 함께 협의하고 있다. 국내는 따로 활동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INN을 통해 오류를 줄이는 것이지만 일단은 제네릭을 통해 약제비를 줄이겠다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는 큰 제약사들이 제네릭을 많이 생산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그 비중이 높다. 40% 정도가 처방되고 있지만 브랜드화된 제네릭이 있다는 특징이 있다. 외국은 유럽이 INN을 많이 도입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제네릭 처방에 대한 교육과 인센티브도 병행하고 있다. 국내는 이러한 다양한 요소가 약하다”고 분석했다.

또 “미국에서는 처방의 80~90%가 제네릭이고 약사의 조제가 자율적이다. 미국은 제네릭 약가가 거의 비밀이다. 보험사에서 인정하는 금액 외에는 나머지는 약국에서 가져가고 고가약 처방에 대한 보험사의 압력이 크다. 환자에게도 인센티브가 상당해 약에 따라 환자 부담이 상당히 차이가 난다. 국내는 환자 입장에서는 일정시간이 지나면 오리지널과 제네릭의 약가가 별 차이가 없어 동기 유발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우리나라는 제네릭 대체조제가 거의 안 된다. 의사 입장에서는 시스템이 발달되지 않았다. 상품명이 익숙하고 생동성에 대한 불신이 크고 인센티브가 거의 없다. 국내처럼 오리지널과 제네릭의 약가 차이가 적은 경우는 드물다. 국내는 대체조제 사후 통보도 외국과 달리 의무이며 약사 인센티브도 적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INN 국내 도입은 정부 의지가 관건이지만 의문이다. 인센티브 등을 도입하면 어렵지 않다. 전자처방 도입이나 심평원 심사 등에서도 제네릭 조제를 활성화 할 수 있다. INN을 도입하게 되면 여러 장점이 있어 진지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이명수 보건복지위원장, 윤종필 의원,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과 김대업·최광훈 예비후보, 한국병원약사회 이은숙 회장,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이명성 원장, 한국의약품희귀의약품센터 윤영미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취재 촬영 편집 박현봉 문현정 강현구 nicebongs@kpanews.co.kr
 
 
※ 이 기사와 사진의 저작권은 약사공론에 있습니다.
    약사공론 : (02)581-1301~4

 

 

출처 : http://www.kpanews.co.kr/article/show.asp?idx=198607&table=article&category=C

 

번호 첨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정책자료의 제공 관리자 2015-10-22 1611
145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박혜경소장 취임, 감사에 구본원·최창욱 관리자 2019-04-02 119
144 [채용-완료] 2019 연구원 채용 공고 관리자 2019-03-15 439
143 [기사]'실시간 열린약국 앱' 타 지역 방문시 심야시간대 유용 관리자 2018-12-11 452
142 [기사]'실시간 열린약국 앱' 사용 환자들 93.9% "만족" 관리자 2018-12-10 415
141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약국 운영현황 및 경영분석 설문조사 연장 관리자 2018-11-08 579
140 [기사]"국제일반명 도입은 환자 선택권 위한 세계적 추세" 관리자 2018-11-08 432
139 [기고]INN(국제일반명) 제도에 대한 편견 관리자 2018-11-06 264
138 [기사]"국제일반명, 메디케이션 에러 줄일 수 있는 효과적 방법" 관리자 2018-10-30 264
137 [행사]사전등록 '국제일반명(INN) 정책의 세계적인 추세와 한국에의 시사점' 국제 심포지엄 개최 관리자 2018-10-26 424
136 [기사]내달 7일 국제일반명(INN) 도입 필요성 국제 심포지엄 관리자 2018-10-25 264
135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약대생 대상 추계실무실습 프로그램 종료 관리자 2018-10-24 223
134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간행물 통해 '문 케어' 1년 조망 관리자 2018-10-01 234
133 [기사]"성장통 겪는 바이오의약품 산업, 인식전환 필요" 관리자 2018-09-28 268
132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약국 운영현황 및 경영분석 설문 진행 관리자 2018-09-18 298

이전 10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페이지

 
 

서울 서초구 명달로9길 6, 제중빌딩 2층 (재)의약품정책연구소 TEL : 02) 3474-5301 / FAX : 02)3474-5306

COPYRIGHT (C) 2006 KOREA INSTITUTE FOR PHARMACEUTICAL POLICY AFFAIRS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MAL kippa.org@gmail.com

기부금 안내 연구사업 공익성기부금대체관련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