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Contact Us
현재위치 : Home : 알림마당 : 공지사항
   
알림마당
공지사항
기부금안내
인재채용
 
 
제   목 [기사]"사회가 약사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연구해야죠"
내   용 "사회가 약사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연구해야죠"
정혜진 기자 2019-05-02 06:20:29
[인터뷰] 박혜경 의약품정책연구소장


 ▲ 박혜경 소장
지금 사회가 약사와 약국에 원하는 역할은 무엇일까. 가까운 미래 약국이 어떤 역할을 해야할 지 개인 약사 혼자서는 알 수 없다.

지난달 29일 의약품정책연구소에서 만난 박혜경 교수(54, 이화여대)는 사회약학 전문가이면서 정책연구소에서 오랫동안 '약사의 미래'를 연구해왔다.

그런 그가 약사사회의 미래와 방향을 제시하는 의약품정책연구소장으로 취임하면서 재정난으로 한동안 주춤했던 연구소가 다시 제 역할을 하리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약국은 약국의료보험과 의약분업을 거치며 점차 정부의 건강보험재정에서 급여를 받고 공적조직 속에서 역할을 하는 요양기관으로 변화했어요. 이제는 공공 정책의 변화를 알지 못하면 약국이 살아남을 수 없는 시대가 됐습니다. 더 나아가 해외 약국은 어떤지, 약사가 국민을 위해 무엇을 하는지도 알고 미리 준비해야 해요. 그걸 약사 개개인이 할 수는 없죠. 정책연구소는 그래서 반드시 필요합니다."

재정 자립이 어렵다는 지적은 정책연구소를 도마 위에 둘 때 나오는 단골 메뉴다. 이에 대해 박 소장은 '당장 돈이 되는 연구를 하는 건 정책연구소 존립의 의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인수위에 참여해 정책연구소도 자세히 들여다봤습니다. 그런데 연구소 운영 목표를 재정자립이라 해놓고 돈 되는 연구 위주로 꾸릴 거면 아예 없애는 게 낫다고 강경하게 밝혔습니다. '정책 연구'를 하는 곳 중 재정자립이 되는 곳은 거의 없어요. 약사와 약업계가 미래를 위해 약사직능을 위한 투자로 생각해야죠."

그는 처음부터 연구소가 '재정자립'을 목표로 움직여선 안된다는 생각에 흔들림이 없었다. 그렇게 해온 연구가 달라지는 약사 역할에 대한 것이었고, 결과물을 토대로 정부와 시범사업, 정식사업 등으로 일궈낸 것이 방문약료사업과 세이프약국이다.

이러한 사업은 의료급여 환자에서 일반 국민 대상으로, 시범 사업에서 정식 사업으로 점차 확대됐다.

2007년 당시 연구가 시작되지 않았으면 2019년 현재 약사가 정부 지원을 받아 국민 건강관리를 해주는 사업은 없었을 지 모른다. 연구소의 성과이기도 하고, 박 소장 개인의 성과이기도 하다.

"약사는 어쨋든 현장에서 환자를 직접 가장 많이 만나는 보건의료인입니다. 국민 건강을 위한 무한한 가능성이 약국에, 약사에게 있습니다. 지역 약국들이 주민의 일상에 접근해 미치는 영향은 엄청나요. 저는 개인적으로도 이 부분, '약료'에 관심이 있고 이런 생각들이 그동안 연구로 나타났죠."

따라서 의약품정책연구소는 올해만 해도 약국 운영현황과 경영 분석, 커뮤니티케어에서 약사 역할, 올바른 약료지원 사업, 소아·어린이 의약정보 연구 등 같은 맥락의 연구들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이밖에 의료용 마약류 안전관리 방안 연구, 약바르게알기 지원사업 평가, 공중보건약사제도 도입을 위한 세부시행방안 연구, 국제일반명(INN) 연구 등도 계획하고 있다.

그러면서 연구소는 약학정보원과 환자안전약물센터, 약바로쓰기운동본부 등 약사회 관련 단체들과의 협업, 상호 교류와 시너지 창출을 위한 활동도 시작했다.

"이 단체들이 그간 각각 활동하고 성과를 내기 바빴어요. 하지만 이제부터는 네 곳이 서로 잘 하는 역할을 발휘해 함께 협력해 시너지를 내보자 하고 주 1회씩 단체장이 만나 회의를 하고 있습니다. 각자 플레이보다는 협업과 공동의 성과 지표를 가져가자는 의도에요. 예를 들면 약학정보원의 데이터를 연구소가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나온 유의미한 지표를 환자안전약물센터나 약바로쓰기 활동에 활용하는 것이죠."

박 소장은 이렇게 '약사 연구'에서 더 나아가 약물, 의약품 산업 전반을 분석하는 연구도 결국에 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환자가 약을 입에 넣기까지 생산, 유통, 판매, 복약상담 등이 모두 올바로 작용해야만 환자에게 약이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이다.

"제약협회와 유통협회도 자체 연구소를 가지고 있거나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세 곳이 공동의 연구를 하거나 서로 필요한 부분을 공유할 수 있다면 의약품 산업 전반을 아우르는 연구가 가능하지 싶습니다. 결국엔 환자가 먹는 약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병을 예방하고 건강한 삶을 영위해야만 정부도 보험재정을 아낄 수 있으니까요. 약사회 단체들 끼리의 협업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타 단체 연구소와의 협업도 가능할 거라 기대합니다."
정혜진 기자 (7407057@dailypharm.com)

 

 

출처 : http://www.dailypharm.com/Users/News/NewsView.html?ID=252211&REFERER=NP

 

번호 첨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정책자료의 제공 관리자 2015-10-22 1648
146 [기사]"사회가 약사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연구해야죠" 관리자 2019-05-02 72
145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박혜경소장 취임, 감사에 구본원·최창욱 관리자 2019-04-02 271
144 [채용-완료] 2019 연구원 채용 공고 관리자 2019-03-15 688
143 [기사]'실시간 열린약국 앱' 타 지역 방문시 심야시간대 유용 관리자 2018-12-11 602
142 [기사]'실시간 열린약국 앱' 사용 환자들 93.9% "만족" 관리자 2018-12-10 500
141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약국 운영현황 및 경영분석 설문조사 연장 관리자 2018-11-08 616
140 [기사]"국제일반명 도입은 환자 선택권 위한 세계적 추세" 관리자 2018-11-08 491
139 [기고]INN(국제일반명) 제도에 대한 편견 관리자 2018-11-06 320
138 [기사]"국제일반명, 메디케이션 에러 줄일 수 있는 효과적 방법" 관리자 2018-10-30 304
137 [행사]사전등록 '국제일반명(INN) 정책의 세계적인 추세와 한국에의 시사점' 국제 심포지엄 개최 관리자 2018-10-26 469
136 [기사]내달 7일 국제일반명(INN) 도입 필요성 국제 심포지엄 관리자 2018-10-25 306
135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약대생 대상 추계실무실습 프로그램 종료 관리자 2018-10-24 259
134 [기사]의약품정책연구소, 간행물 통해 '문 케어' 1년 조망 관리자 2018-10-01 265
133 [기사]"성장통 겪는 바이오의약품 산업, 인식전환 필요" 관리자 2018-09-28 302

이전 10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페이지

 
 

서울 서초구 명달로9길 6, 제중빌딩 2층 (재)의약품정책연구소 TEL : 02) 3474-5301 / FAX : 02)3474-5306

COPYRIGHT (C) 2006 KOREA INSTITUTE FOR PHARMACEUTICAL POLICY AFFAIRS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MAL kippa.org@gmail.com

기부금 안내 연구사업 공익성기부금대체관련안내